이언주 의원 비서관, 취재 기자 폭행혐의로 입건돼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5/27 [20:41]

이언주 의원 비서관, 취재 기자 폭행혐의로 입건돼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9/05/27 [20:41]

▲ 이언주 의원이 지난 25일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에서 피켓을 들어 보이고 있다. 폭행은 이 의원이 단상을 내려온 직후 발생했다.     사진 = 시사포토뱅크



[신문고뉴스 추광규 기자]이언주 의원의 김 아무개 비서관이 취재 기자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김 비서관은 지난 25일 밤 9시 50분쯤 서울 종로구 당주동 동화면세점 앞에서 취재 기자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은 이날 보수단체의 집회가 끝난 직후 발생했다.


폭행을 당한 <서울의소리> 이 아무개 기자는 "이날 광화문 일대에서 개최된 집회를 취재하기 위해 이동 중 이언주 의원이 동화면세점 앞에서 집회를 하는 것을 보고 근황을 듣기 위해 인터뷰를 시도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의원과 인사를 나눈 후 질문을 하려고 하는데 일부 집회 참가자들이 ‘<서울의소리>는 우리가 안 믿어’라고 말하면서 인터뷰를 방해했다. 이런 가운데 누군가가 내 등을 세게 꼬집어 ‘수차례 왜 인터뷰를 방해하느냐’ ‘왜 꼬집냐’ ‘꼬집지 말라 취재중이다’라고 수 차례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말했다.

계속해서 “내가 강하게 항의하면서 경찰을 부르자 갑자기 한 사람이 쓰러지면서 할리우드 액션을 펼치기도 했다. 파출소로 이동한 후 조사를 받는데 변호사라는 사람이 ‘집회방해를 한 것’이라며 억지를 부리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서울 종로경찰서는 당시 현장에서 연행된 비서관 김 씨를 26일 새벽까지 조사한 후 폭행혐의로 입건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