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 개발…지자체 보급

오종준 기자 | 기사입력 2020/03/08 [14:19]

코로나19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 개발…지자체 보급

오종준 기자 | 입력 : 2020/03/08 [14:19]

행정안전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의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을 개발해 지방자치단체에 보급한다.

 

이 앱은 코로나19 확산방지 및 지방자치단체에서 수행 중인 자가격리자 모니터링 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개발한 것으로, 지방자치단체에 보급해 7일부터(아이폰 버전은 30일부터) 서비스를 시행한다.

 

  ©


앱은 2종(자가격리자용, 전담공무원용)으로 개발되었는데, 자가격리자가 자신의 건강상태를 스스로 진단해 매일 2회 전담공무원에게 자동통보하는 기능 이외에 ▲격리장소 이탈 시 알림 기능 ▲자가격리자 생활수칙과 1339 및 전담공무원 연락처를 제공한다.

 

또 자가격리자의 위치정보는 다른 위치정보 앱과 마찬가지로 GPS 측정의 기술적인 한계로 인해 오차가 발생할 수 있으나, 기존의 자가격리자 관리방식보다는 지방자치단체의 모니터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은 자가격리자의 위치정보 등에 대한 동의를 얻어서 사용하고, 3개 언어(한국어, 영어, 중국어)를 지원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