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기반 과학적 행정의 초석 ‘경기 데이터 분석 플랫폼’ 가동

데이터 분석 플랫폼, 3월 시범운영 후 4월 정식 서비스 개시

윤동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3/18 [11:18]

빅데이터 기반 과학적 행정의 초석 ‘경기 데이터 분석 플랫폼’ 가동

데이터 분석 플랫폼, 3월 시범운영 후 4월 정식 서비스 개시

윤동호 기자 | 입력 : 2020/03/18 [11:18]

 

방대한 양의 공공·민간 데이터를 경기도민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경기 데이터 분석 플랫폼’이 오는 4월 정식 서비스를 개시할 전망이다.

 

경기도는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임문영 미래성장정책관, 용역수행사, 감리업체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 완료 보고회’를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데이터 분석 플랫폼’은 경기도가 정보자원의 효율적 활용과 빅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행정을 통해 도민의 삶의 질을 향상하고자 지난해 9월부터 개발을 추진해온 사업이다.

 

유동인구, 매출, 수자원, 기상 등 3천여 건의 공공·민간 데이터를 수집해 ‘통합저장소’에 저장, ‘가족복지보건’, ‘관광문화체육’, ‘교육취업’, ‘교통건설환경’, ‘농림축산해양’, ‘도시주택’, ‘산업경제’, ‘소방재난안전’, ‘조세법무행정’ 9개 분류로 나눠 체계적으로 분석·관리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데이터분석포털’을 구축해 도민이나 공무원들이 언제든지 필요로 하는 데이터를 검색해 활용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농업정보, 기상정보, 공간정보를 기반으로 농업가뭄 분석, CCTV 우선설치지역 분석, 119 골든타임 분석, 내외국인 관광객 방문·소비성향 분석 정보를 지도나 그래프 등 다양한 시각화 콘텐츠로 제공해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행정 구현을 돕는다.

 

뿐만 아니라, 도민 누구나 분야별 데이터를 검색해 분석에 활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경기도 서부·그랜드 관광지 정보, 농지 가뭄정보를 등 유용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아울러, 판교에 ‘데이터 분석센터’를 마련, 도민 누구나 이곳을 방문해 다양한 데이터 분석도구(R, R-Studio, 파이썬, 태블로, Auto ML 등)를 활용하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예정이다.

 

데이터 분석 플랫폼은 3월 시범운영 후 오는 4월 정식 오픈할 예정이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건설업 페이퍼컴퍼니 의심 추정 업체 도출, 지역화폐 이용률 분석 등의 내용을 추가해 교통·경제·건설 분야 정책수립을 지원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데이터의 수집-분석-활용 체계를 확립해 경험과 직관에만 의존하는 것이 아닌 빅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행정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데이터 분석을 처음 접하는 사람도 쉽게 활용이 가능한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