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인천공항 검역상황 점검…빈틈없는 검역 당부

“검역소·질병관리본부, 시설확보·인력충원 등 적시에 조치 취해야”

윤동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3/21 [10:45]

정 총리, 인천공항 검역상황 점검…빈틈없는 검역 당부

“검역소·질병관리본부, 시설확보·인력충원 등 적시에 조치 취해야”

윤동호 기자 | 입력 : 2020/03/21 [10:45]

정세균 국무총리는 19일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코로나19 관련 검역상황을 점검하고 방역당국에 빈틈없는 검역을 당부했다.

 

정 총리의 인천공항 방문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상황에 따라 정부가 이날 0시부터 특별입국절차 적용 대상을 모든 입국자로 확대한 만큼 공항의 검역 준비 상황을 직접 점검하기 위해 이뤄졌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의 유입을 막기 위해 19일부터 모든 입국자에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하는 인천국제공항의 특별입국절차 강화 현장을 방문해 현황을 보고 받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  ©


정 총리는 공항 검역소에서 특별입국절차에 따라 입국자들이 발열검사를 받는 과정과 선별진료소를 살펴보고 공항 관계자들로부터 검역 상황을 보고받았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특별입국절차 대상이 큰 폭으로 확대되면 그동안 잘 작동되던 특별입국절차 관리 수준을 넘어설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역소와 질병관리본부간 적극적인 소통과 협의를 통해 시설확보와 인력충원 등 적시에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특히 “해외의 코로나19 상황이 굉장히 좋지 않아 이 영향을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그동안 쌓인 현장의 피로감이 높겠지만 검역에 한치의 틈새도 발생하지 않도록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공항 검역을 돕고 있는 군 병력에게도 고마움을 표하며 건강 관리에도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