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아시아 5개국 외국인 관람객 2,000명, 함양산삼엑스포 찾는다!

한·중앙아친선협, 투르크, 우즈벡, 카자흐 등 입장권 구매 약정

최성룡기자 | 기사입력 2020/05/19 [21:42]

중앙아시아 5개국 외국인 관람객 2,000명, 함양산삼엑스포 찾는다!

한·중앙아친선협, 투르크, 우즈벡, 카자흐 등 입장권 구매 약정

최성룡기자 | 입력 : 2020/05/19 [21:42]

▲ 중앙아시아 5개국 외국인 관람객 2,000명, 함양산삼엑스포 찾는다!  © 편집국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조직위원회(위원장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는 (사)한·중앙아친선협회(회장 이옥련)와 예매입장권 구매 약정식을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한·중앙아친선협회는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타지키스탄, 키르키즈스탄 등 중앙아시아 5개국 외국인 관람객의 엑스포 입장권 2,000매 구매를 약정했다.

 

▲ 중앙아시아 5개국 외국인 관람객 2,000명, 함양산삼엑스포 찾는다!  © 편집국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조직위원회 사무실에서 진행된 이날 약정식에는 장순천 조직위 사무처장, 이옥련 한·중앙아친선협회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한·중앙아친선협회 이옥련 회장은 “한·중앙아친선협회는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타지키스탄, 키르키즈스탄 등 5개의 국가들과 교류협력을 하고 있어 함양산삼엑스포 외국인 관람객 유치에 보탬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이번 구매 약정식을 계기로 더 많은 중앙아시아 5개국 국민과 한국 거주 교민들이 엑스포를 관람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고 하였다.

 

장순천 조직위 사무처장은 “중앙아시아 5개국과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는 한·중앙아친선협회의 관람객 유치 협력과 입장권 구매는 엑스포 성공개최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중앙아시아 5개국을 비롯해 엑스포를 찾는 많은 외국인 관람객들이 만족할 수 있는 볼거리를 개발하는 등 성공적인 엑스포가 되도록 내실 있는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