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日 보수우익에게 경고...신뢰는 반성과 사죄에서 시작”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9/02 [15:26]

이재명 “日 보수우익에게 경고...신뢰는 반성과 사죄에서 시작”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0/09/02 [15:26]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일본의 보수우익에게 경고를 하고 나섰다.

 

일본의 대표적 경제지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최근 기사를 통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을 앞두고 반일감정이 최고조에 이르던 4년 전의 글을 끄집어내 이 지사를 반일인사로 규정하면서다.

 

이 지사는 이날 글을 통해 “최근 일본의 대표적 경제지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저를 두고 ‘인권 변호사 출신인 이 지사는 2017년 대선에서 ‘한국 트럼프’라는 별명이 붙었을 정도로 시원시원한 언동과 행동력이 지지받고 있다”는 기사내용을 먼저 전했다.

 

이어 “’2016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은 적성국가다. 군사대국화할 경우 최초의 공격대상이 되는 것은 한반도다’라고 올리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을 반대했다‘며 제가 과격한 반일인사임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니혼게이자이신문>의 기사 내용을 이 같이 전한 후 “일본 보수우익 입장에서 저는 많이 거슬리는 인물일 것이고, 위 보도는 팩트 자체만 보면 틀린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문제는 왜 하필 지금,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을 앞두고 반일감정이 최고조에 이르던 4년 전의 글을 끄집어내 저를 반일인사로 규정한 것인지 그 숨은 의도를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저는 재무장과 군사대국화를 꿈꾸는 일본 보수우익 정치권을 경계할 뿐 일본국민과 일본국에 대해 반감이나 적대적인 생각을 해본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면서 “일본의 정치가 진정으로 일본국민의 복지와 국가 발전에 기여하며 동북아의 평화공존과 공동번영의 주축이 되어, 다시는 보수우익세력의 대륙진출공상에 한반도의 평화와 우리의 안전과 생명이 희생되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불행하게도 지금까지 일본은 한반도에 대한 침략의 역사를 수없이 반복해 왔다”면서 “광복 이후 최근까지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과 위안부문제협상 강요, 강제징용피해자 대법원판결과 집행 연기 압력 등 사실상 내정간섭에 다름없는 일을 벌여왔다. 그런데 이러한 한국 내 정치개입과 내정간섭에 이용돼온 도구가 바로 일본 보수언론들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일본은 극우세력을 지탱해오던 최장수 아베 총리의 몰락과 코로나19, 경제침체 등으로 패닉상태”라면서 “현실에 힘겨워하는 자국민의 시선을 외부로 돌려 적대감을 만들며 내부결속을 강화하는 일본 극우세력의 전통적 전략에 따라, 이러한 위기상황에서 일본 극우세력이 선택한 돌파구는 한일관계 비틀기일 수 밖에 없다. 결국 그들이 바라는 것은 반한감정 조장을 통한 한일갈등”이라고 분석했다.

 

이 지사는 이 같이 일본 보수우익의 의도를 짚어본 후 “일본 극우세력에 경고한다”면서 “군국주의 군사대국이라는 어리석은 욕망을 위해 반한감정 부추기며 자국민을 호도하는 일은 이제 그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일본이 꿈꾸는 보통국가화는 돈과 이지스함이 아닌 평화와 인권에 대한 국가적 신뢰가 바탕이 되어야 가능하다”면서 “그리고 국가적 신뢰회복은 침략과 인권침해 역사의 반성과 진심어린 사죄에서 비로소 시작된다는 점을 명심하시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