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하동군 수해피해 소상공인 위문품 전달

조금제 허도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9/11 [18:23]

‘소상공인연합회’, 하동군 수해피해 소상공인 위문품 전달

조금제 허도원 기자 | 입력 : 2020/09/11 [18:23]

[취재=인터넷언론인연대 한국상인뉴스 조금제 기자    편집 허도원 기자]

  

▲ 10일 하동군청 군수실에서 지점균 구세군자선냄비 모금실장과 배동욱 소공연 회장단이 윤상기 하동군수에게 수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위한 위문품을 전달했다.(사진=조금제 기자)

 


소상공인연합회(회장 배동욱, 이하 소공연)가 최근 수해를 입은 지역 소상공인을 위로하기 위해 경기도와 경남도를 오가는 광폭행보를 펼쳤다. 

 

소공연 회장단은 지난 9일 경기도 안성시를 방문한 데 이어 10일에는 경남 하동군을 방문했다. 이들은 윤상기 하동군수를 만나 수해로 말미암은 고초를 위로하고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소독 및 방역물품과 생필품 등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는 지점균 구세군자선냄비본부 모금실장이 동석한 가운데 별도로 준비한 2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해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의 온정이 살아 있음을 보여줬다.  

 

물품 전달식에 이어 가진 간담회에서 윤상기 하동군수는 “지난 8월 10일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정동운 소년 트롯가수 등 각계의 성원이 잇따랐다”면서 “수재민을 위해 남녀 내의 600여 벌을 서울 등지에서 공수해 오고 14억 여 원의 수재의연금을 포함해 생수와 라면, 타올 등을 긴급 지원해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소상공인을 위한 전통시장 살리기 운동을 전개하면서 재첩축제 등 브랜드 개발을 통한 출향인 또는 관광객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는 등 소득증대를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배동욱 소공연 회장은 “군수님의 군민들에 대한 각별한 애정과 애향심, 그리고 오랜 공직 경험에서 우러나온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군정 운영으로 재해의 상처가 치유되고 비 온 뒤 갠 날 의 햇살 같은 희망으로 채워져 가고 있음을 피부로 느꼈다”고 화답했다.

 

<한국상인뉴스> 조용식 회장은 대한민국 상인회 수석부회장 시절, 하동군 상인회 활동을 회상하면서 “당시 하동 특산물인 ‘하동 배’와 ‘재첩국’, ‘야생차’ 등의 별미를 만끽하고 또 홍보했던 기억이 새롭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