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망상1지구 ‘동해국제복합관광도시’ 투자 유치 성과↑

허도원 기자 | 기사입력 2020/12/20 [09:50]

동해 망상1지구 ‘동해국제복합관광도시’ 투자 유치 성과↑

허도원 기자 | 입력 : 2020/12/20 [09:50]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펀집  허도원 기자]

 

 사업시행자 동해이씨티 남헌기 회장이 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 인터넷언론인연대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EFEZ) 망상1지구에 국제복합관광도시가 들어선다. 사업시행자 동해이씨티(E-city) 국제복합관광도시개발(유)(회장 남헌기)는 20일 보도자료 등을 통해 사업 전망 등에 대해 전했다.

 

동해이씨티(E-city) 국제복합관광도시개발(유)(회장 남헌기)는 이와 관련 먼저 망상1지구 부지 약 103만6008평(342만4820㎡)에 총사업비로 6674억 원을 투입해 관광레저는 물론 국제 및 비즈니스 단지 조성, 1만여 세대가 거주하는 단지를 세울 계획을 밝혔다. 동해시는 지난 3월  KTX 동해역 개통으로 관광수요 창출에 더욱 힘이 실리는 상황이다.

 

현재 약 103만6008평 가운데 54만 5천 평 매입을 완료했다고 동해이씨티는 밝혔다. 나머지 부지 48만5천 평에 대한 추가 토지매입도 진행 중이다. 국제복합관광도시는 내년 7월 첫 삽을 뜨고 2024년 준공 예정이다.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망상지구(동해이씨티 국제복합관광도시) 개발계획은 올해 1월 22일 최종 확정고시 됐다. 7월 말 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가 개최됐으며 현재 관계기관과의 의견수렴이 한창이다.

 

동해이씨티(E-city) 남헌기 회장은 “계획적 개발을 통해 투자유치와 관광, 해양, 복합도시를 조성해 지역경제는 물론 국가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동해이씨티 국제복합관광도시는 ▲센트럴존 ▲복합타운존 ▲관광휴양존 ▲관광리조트존 ▲해양복합시설존 등으로 구분된다. 관광시설은 물론 스마트팜, 바이오센터 등 등 산업단지 및 의료기관이 들어선다.

 

남헌기 회장은 “관광도시로 발전하려면 정주시설(기반시설)이 함께 있어야한다는 생각”이라며 이를 위해 특성화고교, 국제대학 유치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해운대의 해안 스트리트몰과 고급호텔을 유치하고 동해안을 KTX 용산역과 같이 대형쇼핑몰이 접점에 있도록 계획 중이라고 했다.

 

남 회장은 KTX 서울역 출발기준 동해역까지 2시간 30분이 소요된다는 점을 설명하며 “교통문제 또한 해소됐다”고 덧붙였다.

 

일부가 우려하는 사업 투자와 관련 남 회장은 “NH투자증권에서 PF(자금 조달)하기로 했고, SGC이테크건설의 시공참여 의향서를 확보했다”면서 “조건만 맞으면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조치를 해놓았다”고 강조했다.

 

다만 관광도시 조성에 있어 걸림돌로 작용하는 사업성에 대해 남 회장은 녹지율이 22%였다가 환경부 심의과정에서 47.2%로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또 골프장이 들어서지 못하는 이유로 남 회장은 “이 지역은 26년간 골프장 부지였다. 저희도 골프장을 신청했으나 16개 부처 심의과정 중 환경부에서 제초제 등 환경오염 우려와 녹지에서 날다람쥐(하늘다람쥐) 똥이 확인 되어 골프장 개발이 불가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히며 이 과정에서 시민단체 등과 오해가 생겼다고 말했다.

 

남헌기 회장은 “행정적인 부분만 지원된다면 1만 세대를 한 번에 올릴 수 있을 듯하다. 강원도와 동해시가 사업자에 대한 스피드를 맞춰주시면 좋겠다. 행정절차가 까다롭지만 원만히 협의해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