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래동 1~4가’, 토지등소유자방식사업으로 주민 이익 ↑

허도원 기자 | 기사입력 2021/03/16 [09:50]

‘문래동 1~4가’, 토지등소유자방식사업으로 주민 이익 ↑

허도원 기자 | 입력 : 2021/03/16 [09:50]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1~4가 일대에 대한 도시환경정비사업이 추진되면서 주목된다. 문래동 1~4가 도시환경정비사업(지주협의회 회장 이화용)의 업무대행사 금융사 및 신탁사가 선정되면서 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기 때문이다. 

 

지주협의회는 지난 2월 26일부터 이주비를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 때문에 지역주민들의 불신이 해소되면서 이제는 결정하자는 분위기로 바뀌었다. 이에 지주 공동 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는 것. 

 

토지등소유자방식사업이란 조합을 구성하지 않고 건물 및 토지 등의 소유자들이 주체가 되어, 과반수 동의를 얻어 시장, 군수, 토지주택공사, 건설업자, 등록사업자 등과 공동으로 도시환경정비사업을 시행한다.

 

이화용 회장은 재개발조합이 아닌 토지등소유자방식으로 추진하는 것에 대해 "문래동 4가 지주 일부가 조합방식으로 재개발사업을 진행하고자 했지만, 오랜 시간 동안 어려움이 많았다"며 "문래동 1-4가 도시환경정비사업 지주협의회는 토지등소유자방식이 사업단계가 빠르고 주민들의 이익도 극대화될 것으로 판단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재개발조합방식에 대해서는 ”사업기간 단축을 들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단축 효과가 없고 오히려 사업이 지연되거나, 중단된 곳 들이 늘어났다. 다른 사업과 비교해 사업진행이 현저히 낮은 수치를 보이고 사업지연으로 인한 조합의 사업비가 증가함에 따라 조합원의 부담도 늘어난다“고 지적했다.

 

또, ”토지등소유자방식은 추진위와 조합을 따로 설립할 필요가 없고, 사업시행인가도 토지등소유자의 75%가 동의한다면 가능하기 때문에 조합방식보다 5~6년 정도 시간이 단축되는 장점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인건비 등 금융비용이 적게 들고, 입주민들의 재입주 시점이 앞당겨져 주민들에게 이익이 된다“고 말했다.

 

이화용 회장은 현재 진행상황과 관련해서는 "감정가의 40%인 1차 이주비 및 지원금을 1차 보상으로 진행함에 있어 업무대행사가 금융권에서 사업비를 조달받아 지급 한 후 철거집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소유자의 경우 ▲철거보상으로 현재 받는 월세기준 100% 40개월 ▲이주비 무이자 40% ▲일반분양가 90% 세입자의 경우 지식센터 우선 입주 예정 신청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라고 했다.

 

영등포구는 2012년 5월경 문래동 4가 일대를 정비구역으로 지정을 신청했다. 같은 해 10월경 서울시는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조건부로 가결했다.

 

2013년 7월경 정비구역지정 고시 후 지주협의회는 임시총회 등을 개최해 지주들의 의견을 수렴하면서 사업진행을 위한 준비 작업을 해왔다.

 

문래동 1,2구역도 지난 2019년 총회를 거쳐 지난해 4월 지주협의회를 구성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 A씨는 “사업 주체가 두 곳으로 나뉘어 사업이 늦어지고 있는데 저는 어느 사업자가 하든 빨리 진행되었으면 좋겠다”라며 “이 지역은 작은 철공소가 많고 오래된 지역이어서 환경이 취약하고 낙후된 지역이다. 여름에 비가 많이 오면 화장실이 넘친다. 올 장마가 오기 전에 이사 가고 싶다”라고 토로했다.

 

한편, 문래동 1-3구역(1-4가)은 대지면적 84,540평 소유자는 1.731명에 이른다. 이중 사업면적은 50,640평으로, 1구역에는 952세대 규모의 공동주택과 2,734실 규모의 지식산업센터가, 2구역에는 868세대 규모의 공동주택과 2.593실 규모의 지식산업센터가. 문래4가 구역에는  1,114세대 규모의 공동주택과 703실 규모의 지식산업센터가 각각 들어설 예정이다. 

 

지주협의회 관계자는 “사업문의가 많다”며, “사업에 궁금하신 분들은 지주협의회 사무실로 연락하시면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