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지지 39% 부정 56%...재보선 정권심판 50% 국정안정 38%

임두만 기자 | 기사입력 2021/04/01 [13:45]

文 지지 39% 부정 56%...재보선 정권심판 50% 국정안정 38%

임두만 기자 | 입력 : 2021/04/01 [13:45]

문재인 대통령 국정운영을 평가하는 국민여론은 긍정보다 부정이 훨씬 높지만 부정적 기류는 조금 잡히는 것으로 보이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매주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전국지표조사에 따르면 3월 5주 조사에서 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매우+잘함)고 평가하는 긍정적 평가는 39%, ‘잘못하고 있다’(매우+못함)는 부정적 평가는 56%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주 대비 부정평가는 1%p 내리고 긍정평가는 3%p 상승한 수치다. 지난 주에는 긍정적 평가가 36%, 부정적 평가가 57%였다.

 

▲ 도표제공 : 전국지표조사    

 

1일 엠브레인·케이스탯·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의 여론조사 기관이 합동으로 매주 실시하는 전국지표조사(NBS, National Barometer Survey)는 “지난 3월 29일~31일까지 사흘간 실시한 3월 5주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 국정운영 긍정평가는 39%, 부정평가는 56%로  나타났다”며 “이는 문 대통령 국정운영 긍정평가는 지난 주에 비해 소폭 오름세”라고 전했다.

 

이는 최근 거세게 일고 있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 반감에 따른 민심이 조금은 진정세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할 수 있으며, 이에 4.7 재보궐선거를 정권심판 차원에서 대하는 민심도 미묘하지만 변화하고 있음도 감지할 수 있다.

 

즉 이 조사에서 4.7재보궐선거에 대한 인식은 정권 심판론이 50%로 38%의 국정 안정론에 비해 월등 높지만 극정안정론이 지난주에 비해 4%p 상승한 것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NBS가 발표한 4.17재보궐선거 의미를 묻는 조사결과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응답은 38%, 반대로 ‘국정운영에 대한 심판을 위해 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응답은 50%였다. 따라서 정권 심판론이 국정 안정론에 비해 12%p 높다. 특히 재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서울, 부산에서 정권 심판론이 국정 안정론보다 높게 나타났다.

 

▲ 도표제공 : 전국지표조사    

 

그러나 지난 3월 25일 발표된 3월 4주 여론조사 결과 재보궐선거에 대한 인식은 정권 심판론 52% > 국정 안정론 34%였다. 이와 비교하면 1주일 새 여론은 심판론은 2%p가 하락하고, 안정론은 4%p 상승한 것을 볼 수 있다. 때문에 심판 대 안정의 차이는 18%p에서 12%p로 차이가 좁혀지고 있다.

 

그리고 이는 선거전이 치러지면서 공직자 부동산 투기가 비단 이 정부만의 잘못이 아니며 실제 후보로 출마한 오세훈 박형준 후보의 부동산 의혹도 정부 잘못을 상당부분 상쇄시키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편 이 조사는 엠브레인·케이스탯·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의 여론조사 기관이 합동으로 매주 실시하는 정기 전국지표조사(NBS, National Barometer Survey) 중 3월 5주 조사다.

 

이에 전국지표조사 측은 "2021년 3월 29일 ~ 3월 31일까지 3일간 성・연령・지역으로 층화된 가상번호 내 무작위로 추출된 전국 18세 이상 총 3,423명과 통화하여 그 중 1,002명이 응답 완료한 조사로서 응답률은 29.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1%p"라고 덧붙였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내용은 전국지표조사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에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