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S, 대선후보지지율 이재명 38% vs 윤석열 36% 李 6주 만에 역전

임두만 기자 | 기사입력 2021/12/09 [11:55]

NBS, 대선후보지지율 이재명 38% vs 윤석열 36% 李 6주 만에 역전

임두만 기자 | 입력 : 2021/12/09 [11:55]

차기 대선일 90일을 남긴 9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에 지지율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되었다. 

 

이는 지난 11월 5일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일을 전후한 전국지표조사(NBS) 11월 첫주 여론조사에서 윤 후보가 컨벤션 효과에 힘입어 이재명 후보를 역전한 이후 같은 조사에서 6주 만에 다시 역전된 것으로서 추후 여론 흐름에 어떻게 반영될 것인지 주목되는 현상이다. 

 

9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업체 4개사가 매주 조사 발표하는 12월 2주 차 전국지표조사(NBS·National Barometer Survey) '대선후보 지지도' 결과 이재명 38%, 윤석열 36%, 안철수 4%, 심상정 3% 태도유보 17%로 나타났다.

 

▲ 도표제공 : 전국지표조사    

 

이날 NBS는 “내년 대통령선거가 4자 대결로 치러질 경우 지지도를 보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38%,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36%,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4%, 정의당 심상정 후보 3%, 태도유보(없다+모름/무응답 포함) 17%”라고 발표했다.

 

그리고 이어 NBS는 “적극적 투표층에서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40%, 더불어민주당 이재명후보 39%”라고 밝혀, 정치 고관여층의 지지강도는 윤석열 후보의 박빙 우세임을 알게 했다.

 

그런데 이 같은 여론 변화는 지난 주 발표와 비교할 때 이재명 후보의 5%p 상승에서 비롯된 것이다. 즉 지난 주 발표된 NBS 조사는 윤석열 34%, 이재명 33%로 1%p 윤석열 후보 박빙 우세였다. 하지만 이번 주는 이재명 후보가 5%p 상승하고 윤석열 후보는 2%p만 오르면서  앞서던 윤 후보가 이 후보에게 2%p 뒤지는 형국으로 변한 것이다.

 

연령별로는 이재명 후보가 30대 40대 50대에서 앞서고 있으며 윤석열 후보는 20대와 60대 이상에서 앞서고 있다. 또 지역별로는 인천/경기, 광주/전라, 강원/제주에서 이 후보가 앞서며 서울, 영남, 충청지역에서는 윤 후보가 앞서고 있다. 

 

그러나 그동안 국민의힘 강세 지역이었던 부산/울산/경남에서 이재명 후보가 35% 지지를 받아 37% 지지를 받는 윤석열 후보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또 전통적 국민의힘 강세지역인 대구/경북에서 윤 후보가 55% 지지를 받아 강세인 것은 분명하지만 이 후보도 18%의 지지를 받으므로 만만치 않은 지지세를 과시하고 있다.

 

또한 중도층에서 지난 주 윤 후보가 33%의 지지율로 26%의 이 후보를 앞서고 있었으나 이번 주는 이재명 36%, 윤석열 35%로 지지율이 역전되었다. 이는 윤석열 후보가 선대위 구성을 마치면서 극우성향의 인사들이 전면에 포진하므로 중도층의 민심에 변화가 생긴 것으로 유추할 수 있다, 

 

반면 당선 전망에서는 지난 주 이 후보가 37%를 기록해 36%를 기록한 윤 후보를 1%p 앞섰으나 이번 주는 각각 39%로 동률을 보였다. 따라서 이런 여론의 지표들을 분석하면 현재 나타나는 지지율이 곧 당선을 유력하게 한다는 판단을 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 도표출처 : 전국지표조사    

 

하지만 정권심판론과 국정안정론의 차이가 계속 좁혀지고 있다는 것은 이재명 후보에게 유리한 국면으로 판이 변할 수도 있다는 뜻이다.

 

이번 조사에서 내년 대선에 대한 인식으로 '국정운영에 대한 심판을 위해 야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는 정권심판론은 46%로 지난 주와 같다. 반면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는 국정안정론은 지난 주 39%에서 이번 주 42%로 나타나 지난 주 보다 3%p 높게 나왔다. 따라서 심판론과 안정론의 차이는 4%p로 좁혀졌다.

 

▲ 도표제공 : 전국지표조사    

 

대선후보 지지 강도 조사에서는 계속 지지할 것 70% > 지지 후보를 바꿀 수도 있다 30%로 나타났으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지지층의 73%,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지지층의 77%, 정의당 심상정 후보 지지층의 32%,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지지층의 28%는 계속 지지를 하고 있다.

 

이는 양강 후보의 지지층 공고화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제3 제4 후보의 지지층은 유동성이 높다는 증거다. 따라서 이는 선거일이 가까워지면 지지율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하지만 이재명 후보에게 유리한 국면도 보인다. 특히 경제분야 경제 분야 능력을 평가하는 “경제 정책을 가장 잘할 것으로 생각되는 후보는?”이란 질의, 즉 경제 분야 능력 평가에서 이재명 42%, 윤석열 25%, 안철수 6%, 심상정 2% 태도유보(없다+모름/무응답 포함) 2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앞선 조사들에서 외교안보 이재명 36%, 윤석열 27%, 사회복지 분야 능력 평가 이재명 34%, 윤석열 20% 등으로 조사되면서 경제분야까지 이 후보의 높은 평가가 이뤄진 것은 추후 대선이 정책선거로 전환되면 이 후보의 지지율 제고도 있을 것으로 보여 주목되는 부분이다.

 

 

이번 조사는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업체 4개사가 매주 조사 발표하는 12월 2주 차 전국지표조사로서 지난 12월 6일부터 12월 8일까지 사흘간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이뤄졌다.

 

총 3,550명과 통화하여 그 중 1,004명 응답 완료하여 응답률 28.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