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가난하면 자유 모른다' 발언에 "나도 모르겠다. 이제.."

강종호 기자 | 기사입력 2021/12/22 [23:41]

홍준표, 윤석열 '가난하면 자유 모른다' 발언에 "나도 모르겠다. 이제.."

강종호 기자 | 입력 : 2021/12/22 [23:4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후보의 '망언'에 결국 포기한 모양새다. 

 

홍 의원은 22일 '가난하고 못 배우면 자유를 못 느낀다’는 '망언'으로 민주당과 정의당 등 정치권은 물론 일반 국민들로부터 맹폭을 당하는 윤 후보에 대해 “나도 모르겠다, 이젠”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22일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의 ‘청문홍답’ 게시판에서 “후보라는 사람이 계속 망언을 하는데 어떻게 보시는지”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질문자는 이날 불거진 윤 후보의 발언에 대해 "후보라는 사람이 계속 망언을 하는데 어떻게 보시나요?"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계속 지각하고.. 가난한 사람은 자유의 가치와 필요성을 모른다는 망언을 하고..."라고 개탄한 뒤 "그리고 얼마나 세상 물정을 모르면 미래에는 구인구직 어플이 생긴다고 말하고 있을까요??"라고 물었다.

 

이어 "이미 어플로 구인구직하는 시대인데.. 또 n번방 검열법 반대 철회하는 후보로서 줏대없는 모습을 보여주고..이게 맞는건가요??"라고 물은 뒤 "또 정전협정 위반을 하는 후보가 세상에 어딨어요 ㅠㅠ... 살려주세요 홍카 ㅠㅠ 놀랍지만 전부 오늘 일어난 일이라구요 ㅠㅜ" 등으로 안타까워 했다.

 

이에 홍 의원은 “나도 모르겠어요 이젠”이라고 짧은 답변을 남겼다.

 

이뿐 아니다. 이날 ‘청년의꿈’의 ‘청문홍답’ 게시판에는 관련된 질문이 연속해서 여러차례 올라왔다. 특히 "아휴~....이런 철딱서니를.......X을라고(죽으려고) ㅎㅈ한거(환장한 것) 아니고는....감히 이런말을 할 수 있는 건지요"

 

"윤석열 '가난하고 못배우면 자유 못느껴..사회가 교육·경제 지원해야' 어이없는 실소만 나옵니다............이런 자가 대선후보라니....막 나갑니다. 막 나가...국민들 이렇게 당하고도 가만히 있다면......이건 노예근성....아닌지요....??   맞고도 맞았다고 항변도 못하는거.......이런 자는 국민들만이 해결 할 수 있습니다.......아후~~..전세계적으로 망신망신....이런망신 없네요"

 

등의 글들이 올라왔는데 이에 대해서도 홍 의원은 "이젠 저도"라고 짧게 대답하거나 "윤석열 오늘자유에 대한 발언에 한말씀 부탁드려요"라는 글에는 "지배계층의 오만"이란 짧은 답변을 내놨다.

 

한편 홍 의원은 또 이준석 대표의 선대위원장 사퇴에 대해 김재원 최고위원이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준석 대표, 처리할 당무 없고 복어요리 할 분 많다…이런 대표 처음"이라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한 네티즌이 "김재원이야말로 문제점 파악을 못하는 구태패거리 이익집단의 전형이 아닌가요?"라고 묻자 "새털처럼 가벼운 입"이라는 답변과 함께 "이런 최고위원도 처음이다. 박근혜 망친 정무수석"이라는 답변으로 김 최고위원을 매섭게 비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