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환경시민단체 “서구청, SK 13000평 수소플랜트 불허가” 촉구

2022년초 SK본사 앞 집회 예고

김희섭 기자 | 기사입력 2021/12/29 [17:18]

인천 환경시민단체 “서구청, SK 13000평 수소플랜트 불허가” 촉구

2022년초 SK본사 앞 집회 예고

김희섭 기자 | 입력 : 2021/12/29 [17:18]

  © 인천 행‧의정 감시네트워크

 

SK가 지난 11월 SK인천석유화학 공장 내에 13,000평 규모의 수소플랜트시설 허가를 서구청에 신청한 가운데 인천 지역 시민단체 등은 29일 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장 설립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SK정문 앞 주민과 SK인천석유화학 이전 추진주민협의회, 인천 행‧의정 감시네트워크, (사)에버그린, 기업 윤리경영을 위한 시민단체협의회, 경서 환경봉사단은 “아파트, 주택가, 학교 앞에 수소플랜트 1,3000평을 추가로 건설하려한다”며 “핵폭탄급 공장 몰아주기는 절대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시민단체에 따르면 지난 2019년 8월 SK는 인천석유화학 공장 내 440KW, 26평 소규모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설 건축 허가를 신청했다. 서구청은 안전대책 미흡 및 악취 등에 따른 민원 문제를 지적했다. 또 추가 수소연료발전시설 설치 시 기존 도시계획시설인 ‘유류 저장, 송유 솔비’대한 위험이 있다며 ‘위험성 허가 불가’를 내렸다. 

 

2020년 5월 인천시 행정심판위원회 또한 SK건설이 제시한 인천 서구 내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에 대한 행정심판에서 환경안전성을 증명하지 못했다며 서구청 손을 들어줬다고 설명했다. SK는 26평 소규모 수소 연료전지발전시설 행정소송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선홍 인천 행‧의정 감시네트워크 상임대표는 “인천 서구청이 지적한대로 26평 소규모 수소 연료전지발전시설에서 500배 규모 확장한 SK인천석유화학 공장 내 13,000평 수소플랜트 사업 허가신청도 당연히 안 된다”고 했다. 

 

SK인천석유화학 이전추진주민협의회 이보영 주민대표는 “석유화학공장은 항상 폭발 위험성을 갖고 있다. 그런데도 SK가 수소플랜트를 건설하여 연간 30,000톤의 수소를 생산하려고 한다”고 했다. 

 

아울러 시민단체는 서구의회가 지난 11월 12일 수소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입법예고한 이유에 대해 ‘서구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 및 공공의 안전 확보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했으나 “지역 환경단체나 주민들을 기만하고 얕보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시민단체는 2022년초부터 서울 종로구 서린동에 위치한 SK본사 앞에서 수소플랜트 반대 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