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후보, 백신패스 반대 "백신패스는 비과학적 비합리적"

김성호 기자 | 기사입력 2022/01/08 [23:23]

안철수 후보, 백신패스 반대 "백신패스는 비과학적 비합리적"

김성호 기자 | 입력 : 2022/01/08 [23:23]

정부가 현재 추진하고 있는 코로나19 방역지침인 백신패스와 관련 의사출신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반대하고 나섰다.

 

안 후보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표 백신 패스에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청소년 백신 패스 보류하고, 자영업자 영업 제한은 풀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임산부 등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을 없애야 한다. 백신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백신접종의 효과를 국민에게 설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 안철수 후보 페이스북 대표 이미지    

 

이날 안 후보는 우선 "문재인표 백신 패스는 비과학, 비합리적"이라고 지적하며 "자영업자 영업시간 제한을 즉각 풀어야 한다"고 요구한 뒤 "백신 패스를 적용하면서 자영업 영업시간을 제한하는 것은 모순임을 지적하고 영업 제한을 풀라고 촉구했지만, 정부 반응은 소귀에 경 읽기"라고 비판했다.

 

이어 "백신 패스를 적용하면서 왜 영업시간을 제한하는가"따지고는 "저녁 9시만 되면 모든 식당이 문을 닫아, 지하철에 사람들이 꽉꽉 들어차는 상황을 분산시키는 것이 방역에 더 효과적이고 자영업자에게도 도움이 된다고 본다"는 주장을 펼쳤다.

 

하지만 이 같은 안 후보의 주장은 영업시간 제한 등 방역지침 강화에 나서면서 확진자가 급격하게 줄고 있는 부분에 대한 설명이 없어 자영업자들 표를 향한 립서비스로 보여 그리 큰 임팩트는 없어 보인다.

 

안 후보는 또 "소아, 청소년 백신 패스는 보류해야 한다"면서 "법원 판단도 존중해야 하지만, 이와 별개로 접종률이 높지 않은 상태에서 바로 제도를 운용하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청소년 백신 패스 적용 이전에 아이들과 학부모들이 갖는 불안감을 먼저 해소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접종률을 높이기는 힘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주장 또한 의사출신인 자신의 견해가 청소년 백신접종이 안전한지 위험한지에 대한 생각은 배제하고 시중의 불안을 가중시키는 것으로 공세를 위한 공세로 보인다.

 

이 외에도 안 후보는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도 없애야 한다"고 주장하고 "임산부, 특이체질 등 부득이하게 백신접종을 하기 어려운 분들은 PCR 검사서로 대체하고, 감염 후 회복된 분들도 백신 접종자와 동일하게 대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는데 이는 현재 방역당국이 실시하고 있는 정책이다.

 

이 외에도 안 후보는 "백신에 대한 불신은 정부의 비밀주의 탓이 크다" 등으로 시중의 언어를 전달하며 백신 불확실성을 부추기는 발언으로 하므로 자신의 주장의 정당성을 잃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