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찬양금지법 주장 김원웅 전 의원, 광복회장 당선

이명수 기자 | 기사입력 2019/05/08 [15:32]

친일찬양금지법 주장 김원웅 전 의원, 광복회장 당선

이명수 기자 | 입력 : 2019/05/08 [15:32]

 

 

▲ 신임 광복회장 김원웅 전 의원  ©인터넷언론인연대

[신문고뉴스] 이명수 기자 = 김원웅 전 열린우리당 국회의원이 신임 광복회장으로 당선됐다.

김 전 의원은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광복회관 3층 대강당에서 열린 제21대 광복회장 선거에서 이종찬 전 국정원장과 김영관 생존 독립지사가 후보로 나선 차기 광복회장 선거에서 이 전 원장과 김 지사를 물리치고 당선된 것이다.

이날 이들 3인이 후보로 나선 선거는 2차 투표까지 가는 접전이었다. 즉 1차 투표 결과 김원웅 후보 35, 이종찬 후보 29, 김영관 후보 16표를 득표, 누구도 1차 투표에서 과반을 얻지 못했다. 

이에 1차 투표 1,2위인 김원웅·이종찬 후보 간 결선 투표를 실시했다. 그리고 2차 결선 투표에서 김 후보는 50표를 득표, 30표를 얻은 이 후보를 넉넉하게 물리치고 당선됐다. 이는 1차 투표에서 김 지사를 지지했던 표가 2위인 이 후보에게 몰린 것이 아니라 거의 전부 김 후보가 획득한 때문이다.

 

1차 투표에서 29표를 얻은 이 후보가 2차투표에서 30표로 단 1표만 불어난 것에 비해 김 후보는 김 지사가 얻었던 나머지 15표를 모두 획득 여유있게 당선되었다.

한편 이날 광복회장에 당선된 김원웅 전 의원은 독립운동가 김근수 지사와 여성 광복군 전월선 여사 사이에서 1944년 중국 충칭에서 장남으로 출생한 독립지사의 2세이다. 김근수 지사와 전월선 여성광복군의 인연은 백범 김구 선생이 이어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3선 국회의원(14, 16, 17) 출신으로 지금은 조선의열단기념사업회장을 맡고 있는 김 신임회장은 최근 <인터넷언론인연대> 와의 인터뷰에서 광복회장 출마 공약으로 소위 '친일찬양금지법을 만들어 '독립운동가 폄하, 친일 미화'를 처벌하는 데 적극 나서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그의 이 같은 주장은 독일·프랑스의 나치찬양 금지법과 유사한 법이 우리나라에도 필요하다는 것으로서 이는 최근 친박 시위대들의 길거리 시위에 일장기와 욱일승천기까지 나오는 상황에 대해 좌시하면 안 된다는 뜻을 피력한 것이다.

이 외에도 그는 또 국립묘지에 친일 반민족 행위자의 안장을 금지하는 상훈법 개정에도 나서기로 했다. 그 밖에도 한국학중앙연구원, 국사편찬위원회 등과 협력해 국가 정통성 확보를 위해 공무원 공기업에 대한 민족교육을 실시할 연수원 설립 등도 공약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