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산 개농장' 구출사건...동물보호 위장 거액요구(?) 진실공방

추광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5/07 [15:55]

'계양산 개농장' 구출사건...동물보호 위장 거액요구(?) 진실공방

추광규 기자 | 입력 : 2021/05/07 [15:55]

 대한육견협회는 7일 오전 계양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반려'라는 표현은 일본식 이라면서 친구문화로 바꾸라는 등의 요구를 말했다.    사진= 인터넷언론인연대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원 글이 올라오는 등 사회 이슈화된 '계양산 개농장' 사건이 치밀하게 기획된 대국민 감성마케팅이라며 문제점을 지적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대한육견협회는 7일 오전 계양구청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사건 전개 과정 등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목소리를 높인 것.

 

협회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먼저 "30년 전부터 롯데 소목장으로 소를 사육했고 지금도 소를 사육하고 있다"면서 "10년 전부터 개를 함께 기르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2017년 불법 개 사육을 인지한 계양구청에서 행정처분 시작하였고, 2020. 8월 말까지 자진 철거하기로 농장주가 구청에 약속한 상태였다"면서 "2020. 3월 케어 박소연 전 대표가 개 농장에 와서 민원 압박과 회유를 시작하였다"고 주장했다.

 

협회는 일부 언론의 보도로 압박감을 느낀 농장주가 박소연 전 대표와 개를 팔기로 한 과정을 말한 후 두 사람 간에 주고받은 합의서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즉 "계약서ㆍ합의서의 내용을 살펴보면 권한 포기, 포기 각서 형태로 작성되었다"면서 "인천시청과 계양구청, 롯데그룹을 압박해서 후원금을 받아내려는 의도였다"고 꼬집었다.

 

협회는 계약서와 합의서의 구체적 내용을 설명한 후 "농장개는 유기된 개를 구출한 것이 아니라 엄연한 식용개를 매입한 것"이라면서 "그러므로 계양구청과 인천시청에서 개입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개 보호와 관리, 보호소 신축 비용 등을 핑계로 롯데그룹에 후원금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입양하지도 못할 것을 뻔히 알면서도 식용개 수백 마리를 매입하였다는 것이 명백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회는 이같이 목소리를 높인 후 불법 행위자에 대한 처벌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식용개와 등록대상개 등 그 사육 목적에 맞게 구분하여 법제화하고 철저한 관리·감독으로 사회적 갈등을 더 이상 방임하지 말고 정부와 국회는 적극 나서서 해결하라

 

△절대다수 세계인들은 개를 ‘친구’라고 하지, ‘반려’라고 하지 않는다. ‘반려’라는 표현은 일본퇴폐문화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언론 방송은 왜곡된 ‘반려문화’를 ‘친구문화’로 바르게 잡고 자라나는 미래세대의 바른 자아와 정체성이 확립될 수 있도록 각성하고 노력하라

 

△동물보호단체와 유기견보호소 등 개와 관련하여 투입되는 천문학적인 국민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 더이상 국민들이 낸 세금이 낭비되지 않도록 법령을 바르게 정비하라"고 각각 촉구했다.

 

한편 박소연 전 대표는 자신이 먼저 나서서 롯데그룹 등에 후원금을 요구한 게 아니라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7일 전화취재에서 “저희도 처음에는 포기 받고 도살보다는 지자체가 데려가서 수백마리이기 때문에 인도적 안락사라도 할 수 있으면 차라리 그게 낳겠다고 생각했다”면서 “ 개농장 철거를 목표로 시작을 했는데 도살은 피한 상황에서 갑자기 롯데에서 청원도 올라가고 하니까. 먼저 구해서 살리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한테 제안서를 달라고 했다”면서 “보호하는데 어느 정도 비용이 드느냐고 물어봐서 몇 년 전 경험을 얘기했다. 입양을 어느 정도는 가겠지만 전부가 입양은 못 간다. 이 정도는 남을 것이고 이 애들의 수명이 평균 10년이니까 관리비 사료비가 이 정도 들것이라고 제안서를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